[사설] 김우중 "세계경영" 도전정신, 청년층 계승되길

아시아투데이 / 논설심의실

2019-12-10 19:23:53

공격적인 ‘세계경영’의 개척자로 경제개발 시대 ‘대우 신화’를 써내려갔지만 외환위기의 파고에 그룹의 해체를 겪어야 했던 영욕의 기업인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9일 83세로 영면했다. 1967년 31세 때 자본금 500만원으로 대우실업을 세운 그는 무역을 통해 축적한 자본으로 적극적인 인수합병을 감행해 20년이 채 안 돼 삼성과 현대에 견주는 대우그룹을 키워냈다.

특히 1980년대 후반 동구권 몰락을 계기로 동유럽과 중동·아프리카·남미 등에 적극 진출하는 ‘세계경영’ 전략을 구사, 해외기업들도 적극적으로 인수했다. 이런 공격적 경영 덕분에 빠르게 성장해서 1999년 해체 직전 대우그룹은 41개 계열사와 600여개의 해외법인·지사망을 거느린 ‘제국’이었다.

이런 대우 신화는 1997년 외환위기와 함께 무너지고 말았다. 외환위기와 함께 닥친 고금리는 차입으로 공격적 사업확장을 꾀한 대우그룹에게 치명적일 수밖에 없었다. 결국 분식회계까지 불거지면서 대우그룹은 1999년 해체되고 말았다. 위기를 넘기기 위해 늘린 부채가 이자율 급등으로 오히려 더 큰 짐이 됐고, 결국 대우의 모든 계열사가 워크아웃에 들어가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다.

김 전 회장은 2005년 국내로 들어와 분식회계 주도 혐의로 2006년 징역 8년 6개월과 벌금 1000만원, 추징금 17조9000만원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2008년 특별사면됐다. 자산순위 국내 2위의 그룹을 일군 영광 이후 겪게 된 고난의 세월이었다. 그런 속에서도 그는 2010년 이후 ‘글로벌 청년사업가 양성사업’을 벌여 해외에서 후진 기업가들의 양성에 힘을 쏟았다.

기업가의 성공 못잖게 실패담도 소중한 교훈이다. 영면한 김우중 전 회장의 영욕의 이야기도 마찬가지다. 그에 대한 평가와 외환위기 당시에 대한 해석이 엇갈리고 있지만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던 그의 도전정신과 ‘수출대금을 원자재로 받는’ 창의성만큼은 모두 인정하고 있다. 그가 말년에 염원했듯이 우리 젊은이들에게 기업가 정신이 다시 불붙기를 기원하며 그의 평안한 영면을 빈다.
     
스토리카드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농구공만 주황색인 의외의 이유
사진만 봐도 배부른 오사카 먹방
왕실에 유치원까지 짓게 한 소녀의 정체
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단 음식을 많이 먹었을 때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남극에서 일진놀이 하는 이 동물
외국 여행에서 돈 팡팡 쓰게 되는 이유
별천지인 오사카 디저트 여행
매운 음식 먹을 때 꼭 함께 먹어야 하는 음식
뷰티 크리에이터가 쓰는 퍼프를 알려주마
2월부터 적용되는 미세먼지 특별법! 벌금 내지 않도록 조심~
아이가 편식할 때 꿀(?)팁
바다에도 포도가 있나요?
겨울철 심쿵주의
반려동물 돌봐드려요
오늘 당신이 쓰러진 이유
자율주행 차량에 등급이 있나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2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3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4'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5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6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7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8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9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0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1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2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3'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4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15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16‘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17"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18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
  • 19“실망했다”..‘용접공 비하 발언’ 주예지, 방송출연 취소→사과에도 비난+분노ing[종합]
  • 20"KBS 퇴사 안 했다" 정다은 아나운서 누구?…선배 조우종과 2017년 결혼
  • 21전혜빈, 유럽 신혼여행 중 근황..아름다운 설원서 함박웃음 [★SHOT!]
  • 22김서형,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출연 확정..넘치는 흥 공개[공식]
  • 23김서형,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출연 비하인드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