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가도 故신해철 추모, 헌정 방송 잇따라 [이슈&톡]

티브이데일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고(故) 신해철이 세상을 떠난 지 6년, 그를 향한 추모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故신해철은 2014년 10월 27일 병상에서 사망했다.
사인은 저산소 허혈성 뇌 손상, 장협착 수술을 받은 지 20일 만의 갑작스러운 죽음이었다.


1988년 MBC 대학가요제에 그룹 무한궤도로 참가한 신해철. 그는 '그대에게'를 부르며 대상을 거머쥐었고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어 록 밴드 넥스트를 이끌며 긴 시간 동안 가수로 활동해 왔고, '민물장어의 꿈' '날아라 병아리' '일상으로의 초대' '해에게서 소년에게' '라젠카 세이브 어스(Lazenca, Dave Us)'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가요계 큰 족적을 남겼다.


故 신해철의 사망 이후 매년 그를 추모하는 공연과 행사가 개최됐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상으로 추모가 이어진다.
팬들이 27일부터 30일까지 한시적으로 유튜브 '크롬포에버' 채널에 신해철의 공연 중 모습을 담은 영상과 팬들이 찍은 희귀 영상을 공개한다.


여기에 방송가의 잇따른 추모가 더해져 팬들의 마음에 위안을 전할 전망이다.
지난 22일 Mnet 음악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은 故 신해철 트리뷰트 무대를 방송에 담았다.
'신해철 트리뷰트'를 주제로 김재환이 '날아라 병아리'를 재해석했고, 데이식스(이븐 오브 데이)(DAY6(Even of Day))는 '슬픈 표정 하지 말아요'를 열창했다.


이어 24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2부에서는 故 신해철이 몸담은 밴드 무한궤도의 노래 '그대에게'가 인트로로 삽입됐다.
앞서 지난해 '놀면 뭐하니?'는 '유고스타' 특집을 통해 고인의 미발표곡을 가수 이승환, 하현우의 도움으로 발표했다.
유재석이 직접 드럼을 연주하며 故 신해철을 추모했다.
이날 인트로 영상에서는 유재석이 故 신해철의 노래에 맞춰 연주를 하던 모습이 함께 담겼다.
10월 27일 고인의 기일을 앞두고 제작진이 뜻을 모아 추모의 뜻을 전한 것이다.


하루 뒤인 25일에는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신해철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3연승을 달리며 가왕 자리를 지키고 있는 복면가수 부뚜막고양이는 무한궤도의 '우리 앞의 생이 끝나갈 때'를 선곡해 무대를 펼쳤다.
무대 말미에는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를 이어가며 신해철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부뚜막고양이는 "내가 이 자리에서 신해철 선배 노래를 부른 게 영광이었고, 노래를 부를 수 있게 기회를 주신 판정단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윤상은 "신해철이 우리 곁을 떠난 지 6년이다.
가왕전을 위해 준비한 것이 아닌 선배에게 자랑스럽게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 느껴졌다"며 무대를 평가했다.
이윤석 등 故 신해철에 대한 추억을 안고 있는 패널들 또한 고인을 추모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MBC, SBS]
실시간 베스트
  • 1이낙연 2주 자가격리 끝내고 출근 “예산 빠르게 집행돼 민생경제 회복 돕길”
  • 2붐 측 "코로나19 검사 결과 기다리는 중"→오늘(3일) 스케줄 전면 취소
  • 3정부 "코로나19, 감기 아냐…뇌 침투해 중추신경 감염"
  • 4CJ ENM 선정 올해의 인물, 방탄소년단·봉준호·송강호·유재석 등 10人
  • 5윤지오, 사망설 일축하는 밝은 근황…SNS 라이브 방송 진행
  • 6'백두산' 개봉 13일째 600만 관객 돌파 [무비:스코어]
  • 7올해 소비자물가 0.4% 역대최저…무상교육 등 정책효과(상보)
  • 8'아이콘택트' 최창민, 김승현에 "내가 결혼날짜도 잡아줬잖아"..명리학 갈등→찐우정 [핫TV]
  • 9하정우X김남길 ‘클로젯’, 2월 개봉...미스터리한 분위기 티저 포스터
  • 10'루왁인간', 안내상표 웰메이드 단막극 탄생..힐링+공감 다 잡은 도전
  • 11'야차' 설경구 박해수에 양동근 이엘 송재림 박진영 합류
  • 12'사자명예훼손혐의' 전두환, 선고 재판차 광주행…시위대 향해 "시끄럽다" 욕설
  • 13나이지리아서 무장단체 보코하람 무차별 공격...최소 110명 사망
  • 14추미애, 의견수렴 일주일만에 감찰규정 '개정'
  • 15北 "쌀 지원 거절"에…통일부, 사업비 환수한다
  • 16"윤석열 직무정지 직전 '월성 원전 구속영장 청구' 승인하려 했다"
  • 17트럼프 33억 썼지만…위스콘신 "재검표해도 바이든 승리"
  • 18남자가 남자 바지 내리면 '무죄?'…임효준 선수 2심 왜 뒤집혔나
  • 19전직 검사장들, 秋장관 행보 겨냥..."법치주의 훼손, 위법·부당해"
  • 20초신성, 여행 중 일탈이라더니…이번엔 아바타 도박 의혹
  • 21'손흥민 70M 원더골' 푸스카스상 후보...지소연, 올해의 여자선수 후보
  • 22마라도나, 신의 곁으로 떠난 '축구의 신'…심장마비로 별세
  • 23코로나 3단계 기준이 하루 확진자 800명 이상? 지금보다 심각해야 격상 가능
  • 24당정, 흉악범 출소 후 재격리 추진…"조두순 적용은 불가능"
  • 25홍남기 "배달앱도 외식쿠폰 대상에 포함…디지털 신분증 등 비대면 산업 집중 지원"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