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임 법무장관 후보군에 김오수, 최강욱, 이건리...하지만 “이제 누가 장관하겠다 나서겠나”

아주경제 / 장용진 기자

2019-10-14 17:10:25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하면서 후임 법무부 장관을 물색하는 것이 급선무가 됐다. 하지만 전임자가 시쳇말로 탈탈 털리는 것을 본 상황에서 누가 장관으로 나서겠느냐는 전망이 우세해 한동안 공석으로 남을 것이라는 견해도 나온다

조 장관의 후임으로 가장 유력한 것은 김오수 현 법무부 차관이다. 김 차관은 1963년생으로 전남 영광 출신이다. 서울대를 졸업한 뒤 사법연수원 20기로 검찰에 입문했다.

대검찰청 범죄정보 담당관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부산지검 1차장을 거쳤으며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장과 서울북부검찰청 검사장을 마쳤다.

2017년 법무연수원장을 마친 뒤 2018년 6월 법무부 차관에 임명됐다. 특수통 검사로 분류되지만 다양한 보직을 거쳤고 선이 굵다는 평가를 받는다.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이 가장 선호하는 장관 후보로 꼽힌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도 후보군에 꼽힌다.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사법연수원 26기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국방부 검찰관을 거치는 등 검찰과도 인연이 있고, 방송문회진흥회 이사와 방송 프로그램 출연 등으로 인해 언론과도 상당한 인연이 있다.

조국 전 장관에 버금갈 정도로 문재인 정권의 검찰개혁에 적극적이라는 점이 장점이지만 공직 경험이 많지 않다는 점이 흠이다.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도 후보군에 꼽힌다. 1963년 전북 전주 출신으로 ‘전주고 3대 천재’로 전해진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사법연수원 16기로 검찰에 입문했다. 대검 공판송무부장을 마친 뒤 법무법인 동인에서 변호사 생활을 하다 문재인 정권들에 공직에 입문했다.

많은 사람들이 이 부위원장에 대해 “털어도 먼지 안날 사람”으로 평가한다
 

[사진=연합뉴스]



장용진 기자 ohngbear@ajunews.com
     
스토리카드
유명한 관광지의 과거와 현재
밤보다 낮에 난 상처가 더 빨리 낫는다
동화에 숨겨진 소름끼치는 진실
드라이기를 잘못 사용했을 때의 위험성
그들은 어떻게 30대를 받아들이고 있을까?
아이들의 눈을 지켜라!
남자보다 더 남자같아?! 남장한 해외 연예인
당신의 얼굴을 크게 만드는 습관
모든 걸 정리했지만, 그녀는 놓을 수 없었다
SNS 사진으로 우울증세를 알 수 있다고?
사진과 현실의 차이를 보여주는 작가
도입이 시급한 다른 나라 스타벅스 인기메뉴
해볼만한 단기간 시력 향상 비법
이별 후에야 비로소 알게되는 충격적 진실
의외로 감기에 좋다는 이것
요즘 대세라는 일본 국적의 아이돌들
1938년의 수중촬영 사진 클라쓰
100여년 전 보그 잡지 화보
손가락으로 이런 환상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다고?
인어는 젊은 여자라고 누가 그래?
최근 화제인 하얀 세상이 있다?
그들이 60년만에 두번째 결혼식을 올린 이유
당신의 숙면을 방해하는 음식
화를 가라앉히기에 좋은 음식
칼로리 전격 비교- 햄버거 2개 먹을까? 세트 1개를 먹을까?
미래에는 주사기 바늘이 필요없어진다고?
의사들이 말리는 맛있는 음식들
‘우리’에게도 아름다움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밤새야 할 때 이 음식을 먹어라
현명하게 장보는 방법 5가지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딘딘, 오늘(20일) 데뷔 첫 정규앨범 발매..린 등 참여
  • 2성유리, 서있기만 해도 화보 완성..원조 요정의 방부제 비주얼 [★SHOT!]
  • 3강다니엘 'TOUCHIN' 콘셉트 포토 공개…어둠에 가려진 의미심장한 이미지
  • 4택시에서 말다툼하다 흉기로 지인 찔러…40대 구속
  • 5아스트로, 몽환파탈 아우라 뽐내며 오늘(20일) 컴백
  • 6유승준 "입국 이후 귀화 고려 아니다..재산권도 아냐"
  • 7'유령을 잡아라' 김선호, 코끝 찡한 고밀도 감정 연기
  • 8헤일리, 유승우와 듀엣 호흡…'럽스타그램'
  • 910월 생산자물가 하락세 전환…돼지고깃값 폭락 영향
  • 10D-1 '겨울왕국2' 83만명 예약..89.2% 예매율
  • 11경기도, 공공시설물 본격 개방 3개월 만에 35만여 명 이용
  • 12한국배우들 영어발음
  • 13소음이 아예 없으면... 미쳐버릴 정도로 힘들까?
  • 14'올해의 배우' 김서형 "외모 뿐만 아니라 내면도 멋진 사람이고 싶어"
  • 15정준, ♥김유지와 열애 인정→누리꾼 축하에 "감사합니다"
  • 16한국 온지 3개월만에…베트남 아내 살해 후 암매장 한 50대
  • 17학용품→패딩→따릉이… 바늘도둑서 소도둑 된 아이들
  • 18대부분 사람들이 잘못 알고있는.. 알고나면 충격적인 사실 20가지
  • 19100만원 "아마존 대왕메기"를 밀웜에게 주었더니...머리통이ㅎㄷㄷ...
  • 20"음원퀸 또 해냈다" 아이유 '블루밍', 1위 올킬+차트 줄세우기
  • 21'1월의 신부' 한다감, 연상의 사업가와 백년가약→열일 행보도 ing
  • 22"안에 입으면 몰라요"…다시 북적이는 유니클로
  • 23"민식이법, 오래걸리지 않았으면"…부모의 간절한 호소
  • 24한국 과일을 처음 먹고 충격받은 외국인 모델들의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