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으로 노후 준비하자"…60세 이후 자발적 가입 50만명 육박

한국경제

2019-08-09 08:12:22

올해 4월 말 기준 임의계속가입자 48만3326명 기록


60세 이후 국민연금에 가입할 의무가 없는데도 노후를 준비하고자 국민연금에 가입한 사람이 5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공표통계'에 따르면 '임의계속가입자'는 올해 4월 말 기준으로 48만3326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남자 16만9867명, 여자 31만3459명으로 여자가 훨씬 많았다.

임의계속가입자는 국민연금 의무가입 상한 연령(60세)이 지났지만 계속 보험료를 내며 65세까지 가입하겠다고 자발적으로 신청한 사람을 말한다.

국민연금법 제13조(임의계속가입자)는 국민연금 가입자 또는 가입자였던 자가 60세가 되어도 임의계속가입자로 가입할 수 있게 하고 있다.

2010년 4만9381명에 그쳤던 임의계속가입자는 2015년에는 21만9111명으로 20만명을 돌파했고 2017년 34만5292명으로 2년 만에 30만명 선으로 올라섰다. 2018년에는 47만599명으로 40만명 선을 훌쩍 넘어섰다.

임의계속가입제도를 활용하면 노령연금을 탈 수 있는 자격을 확보하거나 연금액수를 늘리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주로 60세가 되어도 최소 가입 기간이 미달해 노령연금을 받을 수 없을 때 임의계속가입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국민연금공단은 설명했다.

또 임의계속가입자와 마찬가지로 가입의무가 없는데도 스스로 국민연금에 가입한 '임의가입자'는 올해 4월 말 현재 33만1476명으로 집계됐다. 남자 5만206명, 여자 28만1270명으로 역시 여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임의가입자는 18세 이상 60세 미만 국민 중 소득이 없어서 의무적으로 가입하지 않아도 되지만 노후연금을 받고자 본인 희망에 따라 국민연금에 가입한 사람을 말한다.

주로 국민연금이나 다른 공적연금 가입자·수급자의 소득 없는 배우자(전업주부)와 27세 미만으로 소득이 없는 학생, 군인 등이다.

임의가입자도 2013년 17만7569명에서 2018년 33만422명으로 증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해달이 귀여운 이유
밀려오는 겨울잠과 싸우는 방법
겨울이면 생각나는 애니메이션 <코코> 명대사
걸으면서 담배 피우는 사람들에게 경고
마치 내 마음같은 백선생 백종원 명언
아는 척 했지만 사실 몰랐던 탄산음료가 몸에 안 좋은 이유
다람쥐는 사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이 선 넘으면 침범인 걸 알지만 더 듣고 싶은 아이유 이야기
커피믹스로 커피 저으면 안 되는 진짜 이유
라면 봉지 안쪽이 은색인 이유
자도 자도 피곤한 이유
속눈썹이 계속 자라지 않는 이유
여자 배우들에 비해 남자 배우들이 SNS를 하지 않는 이유
외모와는 달라도 너무 다른 아이돌 필체
넘나 내 얘기 같은 직장생활 7대 미스테리
이 계절엔 역시 '귤', 귤 중에서도 최고는 `귤젤리`
한 번도 궁금한 적 없었던 피아노 건반의 비밀
멋진 언니 이효리의 명언 모음
상상초월인 김 빠진 콜라의 활용법
키가 다가 아님을 증명하는 멋진 스타들
지금과 똑같은 여돌들의 어릴 적 사진
우리에게 익숙하지만 미국에서만 판다는 악마의 과자
키 큰 사람들이 농구를 하는 걸까? 농구를 하면 키가 커지는 걸까?
어릴 때 로망이었던 이층침대 인테리어
[공감주의]집순이들이 외출하고 싶을 때
엄마라면 공감할 수 밖에 없는 일상들
큰 맘 먹고 산 공기청정기 더 많이 활용하는 방법
나만의 보금자리, 원룸 인테리어 추천
같은 시간을 해도 칼로리 소비가 높은 운동
내 월급 다 털어가는 건강 아이디어 상품들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아침마당' 이미자 "성형? 절대 NO, 꾸밈 없이 살고파" [TV캡처]
  • 2한류 열풍 타고 中인센티브 관광객 3300여명 방한
  • 3펭수, '천문:하늘에 묻는다' 오디션 참여..특급 컬래버
  • 4 조우진, 70억 투입 영화 '응징' 주인공..데뷔 후 첫 원톱 주연
  • 5'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동생 생존 확인..최종화 관심
  • 6[종합] 美주도 '유엔 안보리', 11일 北 미사일·추가도발 논의
  • 7산청군, 래프팅 승선장 관리 엉망
  • 8신동엽X갓세븐 진영X레드벨벳 아이린, ‘2019 KBS 가요대축제’ MC 출격[공식]
  • 9'활동 중단' 강다니엘, '미우새'서 환한 미소…"건강히 돌아와"
  • 10초등생 야구교실서 '묻지마 흉기 난동'…무술 10단 코치가 발차기로 제압
  • 11함소원♥진화, 신혼 같이 달콤한 데이트…'선남선녀' 비주얼 [★SHOT!]
  • 12래퍼 주스월드(juice wrld) 사망, 공항서 발작 후 피 토해
  • 13트럼프 “김정은, 적대 행동하면 잃을게 너무 많아…약속대로 비핵화해야”
  • 14성황리에 공연 마친 U2…한국 무대 특별한 이유
  • 15‘시동’ 마동석과 ‘착붙케미’..제작기간 2달 걸린 거석이형 단발가발+의상
  • 16길구봉구, 오늘(6일) 첫 프로듀싱 넘버 컴백→전국투어
  • 17슈퍼루키 이신영, '사랑의 불시착' 출연 소감.."많이 배우며 즐겁게 촬영 중"
  • 18교육현장 성평등 강화…제6기 남녀평등교육심의회 출범
  • 19[기자의눈] 패션업계, 동방성장 위한 '신진 디자이너' 지원
  • 20골든차일드 '어둠 속 등장한 꽃미남들'[엑's HD포토]
  • 21[TD포토] CIX 배진영-용희 '훈남들'
  • 22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故 김용균 1주기 맞아 현장안전점검
  • 23"역시 백종원"..첫방 '맛남의광장' 양미리X홍게, 시청률·화제성 다 잡았다 '최고 7.4%'
  • 24'나혼산' 남궁민, 대사 지옥 빠졌다..불태운 학구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