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절벽' 현실로…대기업 10곳 중 3곳 "채용 줄인다"

한국경제

2019-09-15 17:25:36

한국경제연구원 조사

경기 악화·인건비 부담 등 영향
17%만 "올해 고용 늘리겠다"



[ 장창민 기자 ] 대기업 열 곳 가운데 세 곳가량이 올해 신입 및 경력 신규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줄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중 무역 분쟁, 한·일 갈등 등으로 대외 여건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는 데다 경기침체의 골마저 깊어지면서 대기업들까지 ‘몸집’을 줄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경력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채용 규모를 줄이겠다는 기업이 33.6%에 달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늘리겠다’는 기업은 17.5%에 그쳤다. 절반가량(48.9%)은 작년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조사와 비교해 ‘채용 감소’는 9.0%포인트 늘었다. ‘증가’와 ‘비슷한 수준’은 각각 6.3%포인트, 2.7%포인트 줄었다. 종업원 수 300인 이상,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131개사 응답)으로 조사한 결과다.

채용 축소 계획을 밝힌 기업들은 경기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의 어려움(25.0%),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이유로 꼽았다.

반면 확대 계획을 내놓은 기업들은 미래 인재 확보(43.5%),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 상황 개선(26.1%), 근로시간 단축으로 부족한 인력 충원(8.7%), 정부의 각종 지원정책으로 인한 업황 회복 기대(8.7%) 등을 이유로 들었다.

대졸 신입 직원 채용 계획도 비슷했다. 응답 기업의 31.3%가 지난해보다 채용 인원을 줄일 계획이라고 했다. ‘늘리겠다’는 곳은 13.7%였다. 55.0%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대답했다. 지난해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채용 감소’는 7.5%포인트 늘고, ‘채용 증가’는 5.1%포인트 줄었다.

올해 상반기 신규 채용한 대졸 직원 중 이공계 비중은 56.9%로 나타났다. 여성은 20.5%였다. 비수도권 대학 출신을 일정 비율 뽑는 기준을 마련한 곳은 4.6%에 불과했다. 기준 도입을 고려 중인 기업은 14.5%였다.

인턴사원 채용 제도를 도입한 기업은 42.0%에 달했다. 이들 기업 상당수(81.8%)는 ‘정규직 전환가능 인턴제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신규 채용 때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곳도 11.4%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0.7%는 ‘도입 계획이 있다’고 했다. 한경연 관계자는 “롯데 CJ SK 등은 직무적합도와 자기소개서 표절 여부, 필요 인재 부합도 등을 구분해내는 데 AI를 활용하고 있다”며 “면접에서도 AI를 쓰는 기업이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 .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손톱 흰 점의 정체가 궁금하지 않니?
사업이나 할까? 하는 사람들이 사업하면 안 되는 이유
'이것'만큼은 세계 최고라는 한국의 교통수단?
맛있어 보여서 구매좌표가 시급한 세계의 전투식량
아프리카의 역동적인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사진
상상을 초월하는 세상에서 가장 독특한 슈즈들
오늘도 손발이 저리시다는 어머니를 위한 증상별 원인!
2022년에 열리는 월드컵이 특별한 이유
그들이 구글이 싫다는 플래카드를 내건 이유
중국에 존재한다는 짝퉁 파리
수박을 랩에 싸서 보관하면 안되는 이유
매일 바나나를 3개씩 먹으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약이랑 먹으면 안되는 음식
젖은 귀에 면봉을 쓰는 안되는 이유
전날에 햄버거 먹고 나면, 다음날 더 배고픈 이유
양파가 다이어트 식품인 이유
첫만남에 사람을 사로잡는 방법
안 좋은 공기 때문에 칼칼한 목 완화하는 방법
한국인의 밥상, 최고의 궁합
재채기 할 때 손바닥으로 막으면 안되는 이유
환상적인 프랑스 디저트
1인 가구도 쉽게 즐길 수 있다는 '애플 수박'
똑같은 모습이 비춰지지 않는다는 물에 비친 세상
세면대에 구멍이 없으면 어떡해요?
비와 관련된 아름다운 순우리말
요즘 아이들 사이에 유행한다는 말 '휴거'의 충격적인 뜻
연애한 지 얼마 안된 커플들을 위한 연애 스킬
열심히 운동한 후 마시면 안되는 음료
가면의 수준을 넘어선 태국판 복면가왕 의상
아들이 프롬 파티에 엄마를 데려간 사연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하이라이트]김신욱 4골, 손흥민 2골...한국, 스리랑카에 8대 0 대승
  • 2사연 많은 역대급 프로야구 벤치클리어링 BEST 10
  • 3영화 ‘아수라’ 정우성, 근황 공개…태풍 피해 봉사활동까지 “마음씨도 착해”
  • 4강다니엘 '와인데이' 함께 와인 마시고 싶은 스타 1위
  • 5경부 고속도로 사고, 4중 추돌로 40여 명 부상
  • 6日후쿠시마 "태풍으로 방사성 제염 폐기물 자루 유실"
  • 724시간동안 남친집에서 기생충처럼 몰래 살기!!! 과연 가능할까?ㅋㅋㅋㅋㅋ
  • 8주변에 꼭 한명씩 있는 짜증나는 친구 유형 ㅡㅡ (공감주의)
  • 9아이유, 새 앨범 '러브 포엠' 11월 1일 발매 확정
  • 10'강아지 구충제' 복용 시작한 김철민 "1% 기적을"
  • 11'창원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인, 27일 만에 국내 송환
  • 12한·중 공동으로 중국 어선 불법조업 감시
  • 1324시간동안 도시 VS 시골!! 어디 삶의 질이 더 좋을까???
  • 14소개팅 할 때 정 떨어지는 유형 ㅋㅋㅋ 혹시 내가...????
  • 15블랙핑크 지각논란, 행사 주최 측 "늦은 것 맞다" 소속사 '묵묵부답'
  • 16송일국, 폭풍 성장 '삼둥이' 근황 공개 '벌써 초등학생'
  • 17커피는 '아침 10시'까지 참아라…왜?
  • 18"엄마, 안아줘"… 4살 꼬마가 생방송 뉴스 나온 이유
  • 19박막례 할머니가 소개하는 냉장고 속 김치&장아찌!
  • 20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볼펜 TOP10 모아봄 ㅋㅋㅋㅋㅋ
  • 21송가인 단독콘서트, 팬클럽 ‘Again’ 위해 선예매 진행..각별한 팬사랑
  • 22스리랑카의 '비매너 축구'…가슴 가격당한 백승호 "멍들었다"
  • 23독일 유대교회 총격사건, 35분간 '온라인 생중계'…2200명 시청
  • 24깜찍한 외모에 그렇지 못한 취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