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근로제 노동계 반발에 靑 "안타깝게 생각…법 빨리 통과돼야"

한국경제

"노사 합심하지 않으면 큰 도전 감당 못해"
재계 우려에도 "탄력근로제법 빨리 통과돼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3일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에 노동계가 반발하는 것에 대해 "개별 회사가 해결할 수 없는 큰 도전이 오고 있다"면서 "노사가 합심하지 않으면 감당을 하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52시간 근로제 확대적용을 두고 보완책으로 탄력근로제 확대 논의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노동계가 반발하는데, 이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예를 들어 자동차 산업도 자율주행차 쪽으로 발전하면서 기존 산업의 개념과는 전혀 달라지고 있다. 도로공사 톨게이트노조의 (농성도 있었지만) 톨게이트 수납원이 없어지는 직업이라는 것도 눈에 보이지 않나"라며 산업계에 커다란 변화가 생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큰 도전을 감당하지 못하고 진다면, 회사가 없어질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노조원 개인, 노조 지도자로서 개인은 이런 변화를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개인으로서 노동자와 집단으로서의 노조가 다른 이해관계를 갖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노동시간은 어차피 줄여나가게 돼 있다"라며 "어떤 속도로 줄여갈지에 대해서는 노동자 개인이 됐든, 조직으로서의 노조가 됐든 냉정하게 생각하면 동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일부 중소·중견기업은 (근로시간 단축에) 상당히 많은 준비를 해 왔지만, 여전히 준비가 부족한 기업이 있다. 이에 대한 재계의 우려가 있음도 알고 있다"며 "탄력근로제 확대 법안이 최대한 빨리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관광·여행 등 특별업종 고용유지지원금 180일→240일로 연장
  • 2'뒷광고 실태 폭로' 홍사운드, 눈물 흘리며 "먹방 접겠다" 선언
  • 3'비밀의 숲 2', 넷플릭스 통해 전 세계 공개 "15일 서비스 시작"
  • 4정부 "여행·관광 8개업종, 고용지원금 기간 180→240일로 연장"
  • 5'은퇴' 이태임, 남편 구속→홀로 육아 중
  • 6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발음 흉내 사과 "희화화 NO, 더 신중하겠다"
  • 7류준열, 전도연과 호흡할까 "'인간실격' 긍정 검토 중"
  • 8다니엘 린데만 "'비정상회담' 출연자, 인종차별주의 없어"
  • 9박선호, 10일 현역 입대…기초군사훈련 후 의장대로
  • 10대도서관, '뒷광고' 유튜버에 일침…"몇천만원 받고 숨기면 기만"
  • 11빙속 이승훈, 유튜브 채널서 공개사과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 12김서형vs마다픽쳐스 연매협 상벌위行? "진정서 제출 아직"
  • 13 "김호중 전여친, 이미 결혼해서 딸이 둘"…미심쩍은 폭행 의혹
  • 14서산서 탈의실 여직원 환복 장면 불법 촬영한 직원 붙잡혀
  • 15'강철비2' 박스오피스 1위 수성…'다만악'과 치열한 접전 예고
  • 16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생후2주만에 떠난 아들→PD "아픔 극복기 보여줄 것"
  • 17고령운전자 자진면허 반납, 주민센터에서 하루면 끝
  • 18신동근, 윤석열 발언에 "사실상 반정부투쟁 선언…文정부에 극언"
  • 19美, 방위비 협상 대표에 '일본통' 앉힌 속내는
  • 20"더는 호구 되고싶지 않다" 주독미군 줄인 트럼프, 한국은?
  • 21이재명 "기본소득, 한꺼번에 욕심내지 말고 늘려가야"…여야31명, 공동발의 예정
  • 22박지원, '이면합의서 서명' 의혹 반발…주호영 "제발 고발해달라"
  • 23SM 측 "엑소 찬열, '더 박스'로 첫 상업 영화 주연 도전…노래 편곡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