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나왔다…치사율 97% 달해

한국경제

텍사스 레이크잭슨시 '재난 사태' 선포
시민 2만7000명에 수돗물 사용 금지령




미국 텍사스주 수돗물에서 '뇌를 먹는 아메바'가 검출돼 비상이 걸렸다. 감염 사례는 드물지만 일단 걸리면 치사율이 매우 높다.

26일(현지시간) 미 CNN방송은 텍사스주 환경 품질위원회는 남동부 상수도에서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Naegleria fowleri)가 발견돼 경보를 발령했다고 보도했다. 아메바를 발견한 레이크 잭슨시는 재난 사태를 선포했다.

시는 지난 8일 6살 소년이 뇌 먹는 아메바에 감염돼 입원하면서 상수도 오염 사실을 파악했다. 소년은 시청 센터 앞 분수대 또는 집에서 나온 수돗물을 통해 아메바에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검사 결과, 실제 11개 물 샘플 중 3개 샘플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나왔다.

레이크잭슨시의 밥 시플 시장은 "수도 시스템을 완전히 소독하고 샘플 검사에서 사용 안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용 금지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 2만7000명에게 수돗물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

보통 네글레리아 파울러리는 호수 강 온천 등 따뜻한 담수나 염소 처리되지 않은 수영장 같은 오염된 물에서 발견된다. 입으로 먹을 경우 이상을 일으키진 않지만, 코를 통해 인체에 들어가면 뇌 조직을 파괴한다. 초기엔 두통 열 구토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다가 뇌 손상으로 인한 마비, 균형감각 상실, 환각 증세 등에 시달리게 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962∼2018년 감염된 환자 145명 중 4명만 생존했다. 치사율만 약 97%에 달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이근, UN 근무 증거 사진 공개…"가세연, 다 끝났어"
  • 2대선 앞두고 美 이란에 추가 제재…"석유 팔아 테러단체 지원했다"
  • 3韓 오지 말라는 외교부vs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는 유승준
  • 4김유정, 최연소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이름 숨기며 조용히 1억 기부
  • 5"독감백신맞고 사망했는데 자살 이라니" 인천 고교생 兄 국민청원
  • 6'리그 8호골' 손흥민, 마침내 득점 단독 선수로...4G 연속골
  • 7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 8KBO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 롯데시네마 상영한다
  • 9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 10스가 日총리 "징용문제 韓 책임"…北에겐 "조건없이 대화"
  • 11서울시 내달 공공와이파이 강행키로…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
  • 12택배업계,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 연달아 내놔…한진, 심야배송 첫 전면 중단
  • 13"얘 아직도 안 뒤졌노"→"잘 살고 있음요" 강성훈,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
  • 14[2020국감] 강경화 장관 "후쿠시아 오염수 문제, 日 주권적 영토에서 이뤄지는 사안"
  • 15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16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17'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18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19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20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21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22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