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美해리스가 방위비 50억 달러 20번은 얘기하더라"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the300
본문이미지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삼척으로 내려왔던 북한 주민 송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1.07. photothink@newsis.com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로부터 한국이 방위비를 약 5배로 올려야 한다는 인상 압박 주장을 들었다고 19일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김어준의 tbs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해리스 대사가 지난 7일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이 의원에게 이 같은 '압박'을 가했다는 전날 보도에 대해 "관저로 간 것이 맞고 방위비 협상 얘기한 것 맞다"고 확인했다.

이 의원은 당시 해리스 대사가 정보위원장 취임 후 11개월 만에 처음 관저에 초청한 것이라 인사를 위한 것일 줄 알았다며 "방위비 얘기할 줄을 모르고 갔고, 방위비 얘기를 해 당황했던 것 맞다"고 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해리스 대사는 당시 오후 2시부터 약 30여분간 진행된 면담 내내 방위비 인상이 필요하다는 말만 했다고 한다. 이 의원은 "앞에 서론은 없었다"며 '가자 마자 방위비 얘기부터 꺼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했다.

또 '방위비 얘기를 두루뭉술하게 꺼냈는지, 아니면 구체적 액수 50억 달러를 거론했는지'를 묻자 "(구체 액수를) 거론했다. 여러번 했다"고 답했다. 그는 해리스 대사가 구체 액수를 거론한 횟수가 "정확히 세어본 건 아닌데 제 느낌은 20번은 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이 의원은 '돈 얘기 밖에 안 한 거냐'고 묻자 "그랬다"며 "저도 너무 무리하다 얘기하고 지소미아 얘기도 했고, (그렇지만) 다시 방위비 얘기로 갔다"고 말했다. 이런 직설적 요구에 대해 "수십년 많은 대사들을 뵈었는데 (이런 경우가) 저로선 처음"이라고도 덧붙였다.

이 의원은 "직설적 화법이라 저도 좀 당황하고 놀랐다"며 "우리가 내야 할 돈의 5분의 1밖에 안 내는 일이 그 동안 오랫동안 이어져 왔다는 거(해리스의 요지)라며 이게 미 정부의 공식 입장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 의원은 "제가 보기엔 (미국의 주장은) 두가지다. 부당하고 무리하다"며 "주한미군 주둔비용은 100% 우리가 낼 돈이 아니다. 우리뿐 아니라 미국도 혜택을 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ICBM을 쏘면 미 본토에 닿는데 38분 걸린다는데 우리나라에서 탐지하면 7초, 미 본토 앵커리지서 탐지하면 15분이 걸린다. 7초와 15분은 매우 차이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100% 내야 할 돈도 아니고,또 지난 상황을 보면 우리가 방위비란 딱지를 달아서 내는 돈이 1조원 정도 됐던 거지 1조원 외 우리가 직·간접적으로 내는 돈이 굉장히 많다"고 부연했다.

그는 "2015년 데이터를 보면 5조4000억원을 냈다"며 "토지, 건물을 다 공짜로 주는 것이고 전기세, 가스세, 수도세 면제 등 우리가 받아야 하는데 안 받는 돈이 많다. 환경오염도 비용처리 안하고 내국세, 관세, 지방세 다 안내고 도로도 닦아 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2~3년 전까지만 해도 (미국은) 우리에게 쓰는 돈이 15억달러라고 했다. 이 돈의 3배쯤 되는 돈을 갑자기 내라고 한다. 말이 안되는 거다"라며 "우리가 준 돈 중 다 쓰지도 못한 걸로 확인된 것만 최소 1조3000억원"이라 했다.

또 "소위 50억달러란 돈이 우리가 내야 할 돈이 아니기 때문에 부당한데, 설사 이게 우리가 내야 할 돈이란 게 동의가 되더라도 어떻게 1년만에 6배를 올릴 수 있느냐"며 미국 측 주장이 무리하다고 밝혔다.
권다희 기자 dawn2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
  • 2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원인 아직 미궁…경찰, 의혹 규명 주력
  • 3"직접 만나 인사 못해 미안해요" 우도환 현역 입대
  • 4네이버웹툰 인기작 ‘갓오브하이스쿨’ 애니, 6일 전세계 동시 방영
  • 5황정민X이정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8월 5일 개봉 확정
  • 6윤두준, 27일 데뷔 첫 솔로앨범 컴백 "위로+따뜻"
  • 7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
  • 8송대익, "변명 여지 없다" 주작방송 사과→'피자나라'측 "민/형사상 법적 대응"
  • 9블랙핑크, 기네스 세계 신기록 5개 부문 등재
  • 10"웰컴 투 아카데미"…美 아카데미, 조여정 회원 가입 축하
  • 11정재용, 14년만 단독 MC 컴백..유튜브 '놀러ON재용'
  • 12정유미X최우식, 나영석 PD 신작 '여름방학' 출연…17일 첫방 확정
  • 13오는 1일부터 대형마트에 이어 편의점서 비말마스크 판매
  • 14미국 상무부, 홍콩 특별지위 박탈…무역 특혜 사라진다
  • 15선미, 신곡 '보라빛 밤' 음원차트 상위권 진입.."솔로 퀸 저력 입증"
  • 16서동주 "아빠 서세원, 내게 살해 협박에 사기대출 시도까지"
  • 1714년 연재·70억 조회 '마음의 소리'…오늘 진짜 끝났다
  • 18선미 악성 루머에 반박 "가슴 수술 NO, 그 정도 크기 아냐"
  • 19호사카 유지-소설가 한수산, '군함도 전시관' 역사 왜곡 실상 밝힌다
  • 20'아빠' 류승범, 유모차 밀며 생후 2주 딸과 첫 외출… "행복한 날들"
  • 21빅스 켄 7월 입대, 군악대로 현역 복무
  • 22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가호 '야외 생활'·졸리 '실종'
  • 23'강철비2' 정우성, 이런 비주얼의 대통령.."북미정상들 사이 심리적 묘사에 신경"
  • 24네이버 최장수 웹툰 마음의 소리 30일 완결…14년간 누적 조회수 70억건
  • 25'광진구 클럽 집단폭행' 유단자 3명 징역 9년..."미필적 고의 인정되고 죄질 나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