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대통령 지지율 47.5%…검찰수사 영향으로 소폭 하락

머니투데이

[[the300
본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소폭 하락한 47.5%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의뢰로 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취임 13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 주간집계 대비 0.1%포인트 내린 47.5%(매우 잘함 26.5%, 잘하는 편 21.0%)로 집계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주와 같은 48.3%(매우 잘못함 35.7%, 잘못하는 편 12.6%)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와 격차는 0.8%p차이의 박빙이었다. '모름·무응답'은 0.1%포인트 증가한 4.2%였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초중반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립 격화와 국회 마비 사태에 따른 반사 효과로 완만한 오름세를 보이며 약 4개월 만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섰다"고 봤다. 그러나 "주 후반 이른바 '하명수사·감찰무마 의혹 논란'과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 보도가 확산하며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과 거의 동률로 마감했다"고 분석했다.

세부 이념 성향별로 살펴보면 중도층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다시 앞섰다. 진보층과 보수층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각각 2주 연속 감소하며,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진보·보수 진영별 양극화가 약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진보층, 30대와 40대, 20대, 호남과 서울, 경기·인천에서는 하락한 반면, 보수층, 60대 이상과 50대,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충청권에서는 상승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지난 2일에서 6일까지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응답률은 4.8%였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관광·여행 등 특별업종 고용유지지원금 180일→240일로 연장
  • 2'뒷광고 실태 폭로' 홍사운드, 눈물 흘리며 "먹방 접겠다" 선언
  • 3'비밀의 숲 2', 넷플릭스 통해 전 세계 공개 "15일 서비스 시작"
  • 4정부 "여행·관광 8개업종, 고용지원금 기간 180→240일로 연장"
  • 5'은퇴' 이태임, 남편 구속→홀로 육아 중
  • 6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발음 흉내 사과 "희화화 NO, 더 신중하겠다"
  • 7류준열, 전도연과 호흡할까 "'인간실격' 긍정 검토 중"
  • 8다니엘 린데만 "'비정상회담' 출연자, 인종차별주의 없어"
  • 9박선호, 10일 현역 입대…기초군사훈련 후 의장대로
  • 10대도서관, '뒷광고' 유튜버에 일침…"몇천만원 받고 숨기면 기만"
  • 11빙속 이승훈, 유튜브 채널서 공개사과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 12김서형vs마다픽쳐스 연매협 상벌위行? "진정서 제출 아직"
  • 13 "김호중 전여친, 이미 결혼해서 딸이 둘"…미심쩍은 폭행 의혹
  • 14서산서 탈의실 여직원 환복 장면 불법 촬영한 직원 붙잡혀
  • 15'강철비2' 박스오피스 1위 수성…'다만악'과 치열한 접전 예고
  • 16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생후2주만에 떠난 아들→PD "아픔 극복기 보여줄 것"
  • 17고령운전자 자진면허 반납, 주민센터에서 하루면 끝
  • 18신동근, 윤석열 발언에 "사실상 반정부투쟁 선언…文정부에 극언"
  • 19美, 방위비 협상 대표에 '일본통' 앉힌 속내는
  • 20"더는 호구 되고싶지 않다" 주독미군 줄인 트럼프, 한국은?
  • 21이재명 "기본소득, 한꺼번에 욕심내지 말고 늘려가야"…여야31명, 공동발의 예정
  • 22박지원, '이면합의서 서명' 의혹 반발…주호영 "제발 고발해달라"
  • 23SM 측 "엑소 찬열, '더 박스'로 첫 상업 영화 주연 도전…노래 편곡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