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北피격' 늑장대응 규탄… "'세월호 7시간'과 뭐가 다르냐?"

머니투데이

[[the300
본문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에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생명을 앗아간 북한당국에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지 속시원하게 밝혀라"고 촉구했다.

또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첫 대응 회의에 불참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고 일갈했다.

안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사건의 전모를 낱낱이 밝히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에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의 늑장 대응을 비판했다. 안 대표는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살해당한 엄청난 일이 발생했는데도 대통령은 (23일) 새벽 1시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7시간 후인 23일 오전 8시30분에야 보고를 받았다니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의 수호자여야 하는데 보고를 받은 후인 23일 오전에 열린 군 진급 신고식에서도 '평화의 시기는 일직선이 아니다'는 알쏭달쏭한 말만 했다"며 "정작 북한의 대한민국 국민 사살과 해상화형이란 희대의 도발을 저질렀음에도 이를 언급하거나 규탄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의 뒤늦은 입장 발표도 규탄했다. 안 대표는 "사건발생 이후 40시간이 훌쩍 지난 24일에서야 문 대통령은 북한 군이 실종된 우리 공무원을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그것도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며 "그리고 말로만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어 "이 사태가 북측에 답변과 조치만 취해달라고 할 일이냐"라며 "북측과 연결된 핫라인도 작동하지 않는다는데 답변은 어떻게 들을 것이며 무슨 조치를 취해달라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안 대표는 "유가족들의 비통한 마음에 대해서 한 번이라도 생각해 봤냐"며 "국민에게 위해가 닥친다면 나라 전체가 나서서 대응하는 게 기본 중의 기본이다. 자국민이 총격을 당하고 참혹하게 불태워지는 그 시간에 대통령과 대한민국군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냐"고 물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이근, UN 근무 증거 사진 공개…"가세연, 다 끝났어"
  • 2대선 앞두고 美 이란에 추가 제재…"석유 팔아 테러단체 지원했다"
  • 3韓 오지 말라는 외교부vs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는 유승준
  • 4김유정, 최연소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이름 숨기며 조용히 1억 기부
  • 5"독감백신맞고 사망했는데 자살 이라니" 인천 고교생 兄 국민청원
  • 6'리그 8호골' 손흥민, 마침내 득점 단독 선수로...4G 연속골
  • 7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 8KBO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 롯데시네마 상영한다
  • 9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 10스가 日총리 "징용문제 韓 책임"…北에겐 "조건없이 대화"
  • 11서울시 내달 공공와이파이 강행키로…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
  • 12택배업계,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 연달아 내놔…한진, 심야배송 첫 전면 중단
  • 13"얘 아직도 안 뒤졌노"→"잘 살고 있음요" 강성훈,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
  • 14[2020국감] 강경화 장관 "후쿠시아 오염수 문제, 日 주권적 영토에서 이뤄지는 사안"
  • 15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16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17'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18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19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20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21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22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