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진영 "사이비 종교단체, 전혀 관련 無…연관된 곳 없어" [엑's PICK]

엑스포츠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가수 박진영이 사이비 단체 관련 루머를 해명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박진영, 선미, 김형석이 출연했다.  

최근 책을 발간한 박진영은 녹화 전 MC들에게 미리 책을 선물했다고. 데프콘은 "스페셜MC인데 나한테도 책을 보냈더라. 내가 읽어봤는데 종교가 훅 들어오더라. 나도 크리스찬인데 전문 용어로 말하면 신앙이 모세 레벨이다. 이렇게 절실할 수가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고, 안영미는 "사춘기 소년의 일기장을 보고있는 듯한 느낌이었다"라고 감상평을 전했다.  

박진영은 "이게 처음 나가는 방송이지만 이 전에 '유퀴즈' 녹화를 하고 왔다. 재석이랑 세호가 안 읽어서 네 분도 안 읽으신 줄 알았는데 너무 감동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박진영은 "예루살렘에서 모든 걸 단절하고 2달 살다가 한국에 왔다. 뭔지 알겠는데 안 믿어지더라. 그때 친구가 성경 좀 가르쳐 달라고 해서 '난 안믿는다니까?'라고 거절했더니 제가 말하면 이해가 잘 된다더라. 같이 공부를 하다가 5일 째에 믿어진다고 하더라. 가르쳐 준 사람은 안 믿는데. 그러면서 친구를 데려왔고 공부방이 커졌다. 사람이 많아질 때마다 저는 안 믿는데 괴로웠다"라고 자신의 신앙을 고백했다.  

박진영은 "그러다 2017년에 성경을 읽는데 어느 순간 믿어진 거다. 처음으로 믿어진 걸 가르치니까 얼마나 신이 나냐. 그래서 처음으로 신나게 가르치고 있는데 취재가 들어왔다"라며 사이비 오해를 받았던 과거를 언급했다. 박진영은 당시 구원파라는 종교단체와 관련이 있다는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이어 "제가 어느 조직의 일원으로 활동한다고 오해할 수 있게 기사가 났다. 전혀 아니다. 우리는 어느 조직, 교회와도 관계 없는 스터디였다. 취재하고 저희가 아닌 걸 알게 됐는데도 정정 기사가 안 나갔다. 며칠이 지나서 '내가 이렇게 흥분할 일이 아니다. 책을 써야겠다'라고 생각했다"라며 책을 집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데프콘이 "종파가 어떻게 되냐. 저는 대한기독교 감리회다"라고 묻자 그는 "저는 종파가 없다. 아직도 우리끼리 스터디다"라고 답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박진영은 자신의 콘서트 콘셉트인 '나쁜 파티'에 대해 언급하며 "그런데 제가 이번에 성경에 대한 책을 내서, 더 이상 나쁘게 하면 안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데프콘은 "그러면 아무것도 못 한다. 나도 크리스찬이지만 랩할 때는 욕 한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박진영은 "성경 자체에도 야한 얘기는 많다. 그게 사랑을 전제로 한 거면 괜찮다. 청소년들에게 안좋은 부분이 없게 가사를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 야한 가사를 써도 난 어른이고, 결혼한 남자라는 걸 상기시켜야 한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드러내며 "성경에 욕은 하지 말라고 돼 있다"라며 데프콘의 토크를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실시간 베스트
  • 1"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2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3'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4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5'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6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7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8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9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10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11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12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13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14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15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16[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1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18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9'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20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