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포렌식 내용 공개 거부한 검찰… 법원 "공개해라"

아시아경제

2019-10-07 08:08:41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내 휴대전화를 포렌식 한 결과이고 이 정보가 공개된다고 해도 수사에 곤란할 만한 사정이 없지 않나요?"



자신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를 검찰에 요청했다가 거부당하자 행정소송을 제기한 A씨가 1심에서 승소했다. 법원은 형사사건 고소인이 요청한 포렌식 결과가 수사나 범죄 예방 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이상 공개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7부(함상훈 부장판사)는 A씨가 서울중앙지검을 상대로 낸 정보 비공개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은 현행 정보공개법을 근거로 "정보공개청구나 행정소송으로 A씨가 얻을 이익이 없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정보 공개로 A씨 권리가 구제될 가능성이 없다고 하더라도 공개 청구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판시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성폭행을 당했다며 B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수사 과정에서는 증거로 자신의 휴대전화를 제출해 포렌식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B씨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A씨는 검찰에 자신의 휴대전화 포렌식 조사 결과와 대질신문 기록을 공개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정보공개법 제9조 제1항 제4호를 근거로 이 요청을 거절했다. 정보공개법 제9조 제1항 제4호는 공공기관이 가진 정보 중 예외적으로 비공개 대상이 되는 조건을 정하고 있다. 이 조항을 보면 진행 중인 재판에 관련된 정보나 범죄의 예방, 수사, 공소의 제기 및 유지 등에 대한 정보 중 공개될 경우 그 직무 수행이 현저히 곤란하게 되거나 형사 피고인의 공정한 재판 받을 권리를 침해한다고 인정되는 상당한 이유가 있는 정보에 대해서 공공기관은 공개하지 않을 수 있도록 돼 있다.



재판부는 그러나 정보를 공개함으로써 청구자의 권리가 구제될지, 말지는 정보공개 결정 시 고려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원고가 피고에게 임의로 휴대전화를 제공한 점을 고려하면 비록 정보의 점유가 피고에게 넘어갔다 하더라도 이를 공개한다고 해서 직무의 공정하고 효율적인 수행에 장애가 있을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 "이번 정보 공개로 향후 범죄의 예방이나 정보수집, 수사 활동 등에 영향이 있다 보기 어려운 만큼 공개에 의해 보호되는 원고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이익이 더 크다"고 부연했다.




 
     
스토리카드
남극에서 요리를 하면 벌어지는 일
어떤 자세로 자는 것이 가장 좋을까?
여자친구 인생샷 찍어주는 세계의 남자들
디즈니 만화 속 배경이 된 실제 장소 7
머리카락으로 독특한 예술세계를 보여주는 여자
피사의 사탑은 지진이 나도 괜찮을까?
얼어 죽어도 아이스를 외쳐야 하는 이유
로마 명소의 2천 년 전과 현재의 모습
현실판 라푼젤이 등장했다!
두 달 동안 침대에 누워 생활하면 2천만원 버는 알바
반려묘가 중요한 과학적인 이유
탈묘 치료하려면 감자튀김 먹으면 된다고?
뉴스에 단골로 등장하는 '포토라인'은 왜 있는 걸까요?
다이어트 정체기, 어떻게 극복할까?
아침식사 '밥 vs 빵' 승자는?
디즈니 왕자들이 현실에 존재한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종이와 수채화로 만든 미니 새들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나라별 미신 6
슈퍼히어로가 평균체중이라면?
간호사 9명이 동시에 임신한다면?
스누피가 당신에게 전하는 위로
'3월 30일'은 지구촌 전등 끄는 날
수박 먹을 때 수박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
조선 왕들이 사랑했던 약재, 생강의 효능은?
종이 예술의 끝판왕! 종이 가발 등장이요~
아직도 반려견에게 신발을 신기시나요?
구제쇼핑 성공하는 꿀팁
역대급 미소로 키즈모델 꿰찬 다운증후군 소년
고양이는 왜 상자를 좋아하나
알아두면 쓸모 있는 나라별 미신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소년24''프듀2' 출신 5인조 마이스트 3월 데뷔(공식)
  • 2방탄소년단 슈가, 코로나19 방지 대구 1억 기부(공식)
  • 3수지, 말이 필요 없는 봄여신…'수지 is 뭔들' [화보]
  • 4'인비저블맨', 이틀 연속 흥행 1위..코로나19 여파 관객은 1만 9천명 [공식]
  • 5방탄소년단, 'ON' 뮤비 최단기간 1억 뷰를 향해
  • 6"대구는 특별한 곳" 손예진, 코로나19 방지 위해 1억원 기부 [공식]
  • 7'욱토크' 보아, 무대공포증 극복→오리콘차트 1위… 20년 되돌아본 토크
  • 8사거리 그오빠 "어떤 음악 하는 밴드인지 적극 어필하고파" [화보]
  • 9김재환, '올해 가장 기대되는 쥐띠 아티스트' 1위…2위 강다니엘 [공식입장]
  • 10스티븐 스필버그, 39년 만에 '인디아나 존스'떠나나..새 감독 논의[Oh!llywood]
  • 11김우빈,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억 원 기부
  • 12몰카범죄 10명 중 7명은 또 저지른다
  • 13JYP "데이식스 사생활·인격권 침해, 법적제재 포함 강경 대응" [전문]
  • 14김준수, '헤이즈 일기' 전격 출연..뮤지컬+'미스터트롯' 토크 풍성 [Oh!쎈 예고]
  • 15방탄소년단 새 앨범,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1위…美-英 차트 1위 ‘예약’
  • 16'도망친 여자' 홍상수x김민희x서영화, 70회 베를린영화제 석권할까[종합]
  • 17'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감성 온도 높일 新 서정멜로 탄생
  • 18'침입자' 송지효, 180도 다른 두 얼굴..극과 극 반전 매력
  • 19방탄소년단, 정규 4집으로 美 빌보드 1위…새 역사 쓴다
  • 20황보, 코로나19 韓 혐오 우려에 "안전히 일하는 중"
  • 21'반의반' 이하나, 첫 촬영 스틸 공개…피톤치드 매력 폭발
  • 22최우식, 담요 둘둘 감싸고 커피차 인증 '사랑스러워' [in스타]
  • 23이재욱 "연기, 채워도 채워도 부족한 기분"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