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주의 했다" 보겸부터 양팡까지, 뒷광고 실토한 유튜버들 [종합]

OSEN

각 SNS 캡처


[OSEN=박판석 기자] 보겸, 쯔양, 도로시, 양팡 등 유명 유튜버들이 뒷광고 논란을 피하지 못하고 줄줄이 고개를 숙였다.


보겸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뒷광고를 한 영상이 있다고 영상을 직접 올려 사과했다. 보겸은 "제가 말씀 안 드린, 광고라고 표시하지 않은 광고영상이 있습니다"라며 "지금 제가 직접 말씀드리겠습니다.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영상은 방금 말씀드린 총 5개입니다.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하기까지 했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양팡도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통해 사죄의 뜻을 밝혔다. 양팡은 “저는 광고 영상임에도 아프리카TV 라이브 도중에 광고에 대해 정확히 사전 고지를 하지 않았습니다”라며 "뒷광고 논란 이후 저는 이 행위들이 비판 받을 것에 겁나고 무서워 영상을 내렸습니다. 시청자분들께 거짓말하고 속인 행위이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입니다"라고 사죄했다.


쯔양 영상 캡처


도로시 역시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커뮤니티 게시판에 "도로시입니다 상품과 광고비를 지원받아 영상을 제작할때 협찬인지 광고인지를 제대로 표시를 해야 하는데 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아 많은분들께 오해의 소지를 드리고 혼란을 드려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장문의 사과글을 게시했다.


쯔양은 뒷광고 논란과 관련해서 사과하고 은퇴했다. 쯔양은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한 적이 없다”라며 “내가 초반에 저지른 잘못이 없어지는 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이에 대해 책임질 것이며 앞으로 유튜버 등 모든 방송 활동을 그만두겠다”고 은퇴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혜연과 김민경의 뒷광고 논란으로 시작된 이번 사태는 유명 유튜버들이 연루되면서 연이어 사과를 하며 계속해서 사태는 심각해지고 있다. 뒷광고 사태와 관련해서 사과한 유튜버들 모두 구독자 숫자가 줄어 드는 등 후폭풍을 맞고 있다. 과연 이 사태가 어디까지 번지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pps2014@osen.co.kr



실시간 베스트
  • 1"추석연휴에 비수도권 유흥시설 집합금지…최소 1주간"
  • 2北 만행에도...친문 "정부가 왜 책임", "세월호 프레임 전략"
  • 3'집단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실형 확정..징역 5년·징역 2년6개월
  • 4집단 성폭행 하고 유포…'징역 5년' 정준영 판결 확정되나
  • 5'디지털교도소' 이번엔 차단될까…오늘 재심의
  • 6이낙연 “독감백신 상온 노출 문제...국민 불식되도록 조치”
  • 7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자매부부 오늘 1심 선고
  • 8정세균 "드라이브스루 집회 '전면불허'…법적 조치 취할 것"
  • 9국민의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총격설에 “文정부, 홍보하던 핫라인 허구였나”
  • 10與,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
  • 11軍 "소연평도 인근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 北해역서 발견 정황"
  • 12정부 "코로나 재유행 상당히 통제, 안정적 상황은 아냐"
  • 13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어워드' 2개 노미네이트
  • 14IOC 위원장 "코로나 백신 없어도 도쿄올림픽 자신"
  • 15유흥업소에도 재난지원금 200만원..."반인권적 업소에 왜 주나" vs "방역 협조했으니 줘야"
  • 16[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올해 추가 생산은 불가능…“터질 게 터졌다”
  • 17[초유의 독감백신 중단 : Q&A] 이미 맞은 독감백신은 문제가 없나요?
  • 18바이러스연구소 후보지 부산대도 "처음 듣는 얘기"
  • 19'통신비 2만원' 막판 줄다리기…지급범위 조정 가능성
  • 20강성범, 원정도박 의혹 재차 부인 "연예인 못할 것 같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