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탄핵 여론조사 50% vs 41%, 미국 하원 소추안 발동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 대통령 탄핵 여론조사 50% vs 41%, 미국 하원 소추안 발동



미국 하원이 트럼프 탄핵안 의결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민들사이에서는 탄핵을 해야한다는 여론이 탄핵을 반대하는 여론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트럼프 지지성향의 우파 방송으로 분류되는 폭스뉴스가 1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국민의 50%가 트럼프 탄핵과 파면을 지지했다. 탄핵 반대 여론은 41%에 그쳤다. 4%는 탄핵은 찬성하지만 대통령직 박탈은 안된다는 소견을 피력했다.

이번 조사는 폭스뉴스가 지난 12월 8일부터 일주일간 1000명을 상대로 진행된 것이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민주당의 탄핵추진을 사기극이자 자신에 대한 마녀사냥의 연장선이라고 되풀이해서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 뉴스의 여론조가 결과도 비판했다. "폭스뉴스 여론조사는 늘 부정확하고 민주당에 심하게 치우쳐 있다는 것이다. '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최근 CBS방송 시사프로그램 '페이스 더 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 탄핵추진의 모든 것은 쓸모없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상원으로 넘어오면 자료 제출요구나 증인 소환 없는 '신속한 부결'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앞서 CNN과의 인터뷰에서도 "나는 마음을 정했다는 꽤 분명한 신호를 보내고 있다. 나는 공정한 배심원인 척 하려고 하지 않는다"면서 상원의 탄핵재판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증언을 들을 필요 없이 가능한 한 빨리 종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민주당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은 이날 ABC방송 시사프로그램 '디스위크'에 출연해, " 공화당 상원의원은 미국인들이 사실을 보게 되길 원치 않는 것"이라며 "상원의원들이 하원에서 받지 못한 자료를 제출받고 다른 증인들을 부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베스트
  • 1관광·여행 등 특별업종 고용유지지원금 180일→240일로 연장
  • 2'뒷광고 실태 폭로' 홍사운드, 눈물 흘리며 "먹방 접겠다" 선언
  • 3'비밀의 숲 2', 넷플릭스 통해 전 세계 공개 "15일 서비스 시작"
  • 4정부 "여행·관광 8개업종, 고용지원금 기간 180→240일로 연장"
  • 5'은퇴' 이태임, 남편 구속→홀로 육아 중
  • 6김태균, (여자)아이들 외국인 멤버 발음 흉내 사과 "희화화 NO, 더 신중하겠다"
  • 7류준열, 전도연과 호흡할까 "'인간실격' 긍정 검토 중"
  • 8다니엘 린데만 "'비정상회담' 출연자, 인종차별주의 없어"
  • 9박선호, 10일 현역 입대…기초군사훈련 후 의장대로
  • 10대도서관, '뒷광고' 유튜버에 일침…"몇천만원 받고 숨기면 기만"
  • 11빙속 이승훈, 유튜브 채널서 공개사과 "물의를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 12김서형vs마다픽쳐스 연매협 상벌위行? "진정서 제출 아직"
  • 13 "김호중 전여친, 이미 결혼해서 딸이 둘"…미심쩍은 폭행 의혹
  • 14서산서 탈의실 여직원 환복 장면 불법 촬영한 직원 붙잡혀
  • 15'강철비2' 박스오피스 1위 수성…'다만악'과 치열한 접전 예고
  • 16 '동상이몽2' 김재우♥조유리, 생후2주만에 떠난 아들→PD "아픔 극복기 보여줄 것"
  • 17고령운전자 자진면허 반납, 주민센터에서 하루면 끝
  • 18신동근, 윤석열 발언에 "사실상 반정부투쟁 선언…文정부에 극언"
  • 19美, 방위비 협상 대표에 '일본통' 앉힌 속내는
  • 20"더는 호구 되고싶지 않다" 주독미군 줄인 트럼프, 한국은?
  • 21이재명 "기본소득, 한꺼번에 욕심내지 말고 늘려가야"…여야31명, 공동발의 예정
  • 22박지원, '이면합의서 서명' 의혹 반발…주호영 "제발 고발해달라"
  • 23SM 측 "엑소 찬열, '더 박스'로 첫 상업 영화 주연 도전…노래 편곡 참여"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