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무력충돌, 최소 23명...시장불안 전망

글로벌이코노믹

남코카서스 국가인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가 27일 분쟁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지역에서 무력 충돌을 빚었다.
 전차와 트럭들이 불타하고 있다.
 사진=BBC캡쳐

옛 소련 치하에서부터 시작해 30여년간 민족 갈등을 빚어온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또 무력충돌을 빚어 최소 23명이 숨졌다. 헬기가 격추되고 탱크가 격파됐다. 어제르바이잔 일부지역과 아르메니아, 나고르노-카라바흐, 아제르바이잔에 계엄령이 선포됐다. 카스피해산 원유와 가스가 지나가는 길목인 나고르노-카라바흐지역의 긴장고조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금융시장과 상품시장을 불안하게 할 요인으로 꼽힌다,.



영국 BBC방송은 27일(현지시각)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군이 분쟁 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에서 충돌했다며 28일 이같이 보도했다.

나고르노 카라바흐지역은 아제르바이잔 영토로 국제사회가 인정하고 있으나 인구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아르메니아인들이 통제하는 지역이다. 1990년대 분리독립 전쟁에서 수만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나고르노 카라바흐 측은 아제르바이잔의 공격으로 군인 16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부상했다고 주장했다.

아르메니아 정부는 아제르바이잔군이 이날 새벽 민간인 정착촌을 공습하고 포격했다면서 이에 대한 보복으로 아제르바이잔군 헬기 2대와 드론 3대, 전차 3대를 파괴했다고 밝혔다.

아제르바이잔은 아르메니아 측이 먼저 포격해 영토 방어 차원에서 행동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르메니아 포격으로 일가구 5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은 이날 "분리독립 지역 통제권을 되찾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양국은 지난 7월에도 국경에서 무력 충돌해 최소 16명이 숨졌다. 이에 아제르바이잔의 수도 바쿠에서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고 시위대는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 재편입을 요구했다.

BBC는 이 지역에서 긴장 고조는 시장을 불안하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코카서스 지역은 카스피해 석유와 천연가스를 세계 각지로 실어나르는 송유가스관이 지나는 회랑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제사회도 개입할 태세다. 이미 터키는 아제르바이잔 지지를 선언했다. 이에 아르메니아의 전통 동맥국인 러시아는 휴전과 대화를 촉구했다. 유럽연합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역시 양국에 즉각 무력 사용을 중단하고 협상에 들어가라고 촉구했다. 아르메니아 사회가 있는 프랑스는 즉시 휴전과 대화를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016년에도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사이의 충돌이 일어나 최소 200명이 숨졌다. 양국은 지난 7월에도 무력충돌을 벌여 최소 16명이 숨졌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실시간 베스트
  • 1이근, UN 근무 증거 사진 공개…"가세연, 다 끝났어"
  • 2대선 앞두고 美 이란에 추가 제재…"석유 팔아 테러단체 지원했다"
  • 3韓 오지 말라는 외교부vs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는 유승준
  • 4김유정, 최연소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이름 숨기며 조용히 1억 기부
  • 5"독감백신맞고 사망했는데 자살 이라니" 인천 고교생 兄 국민청원
  • 6'리그 8호골' 손흥민, 마침내 득점 단독 선수로...4G 연속골
  • 7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 8KBO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 롯데시네마 상영한다
  • 9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 10스가 日총리 "징용문제 韓 책임"…北에겐 "조건없이 대화"
  • 11서울시 내달 공공와이파이 강행키로…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
  • 12택배업계,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 연달아 내놔…한진, 심야배송 첫 전면 중단
  • 13"얘 아직도 안 뒤졌노"→"잘 살고 있음요" 강성훈,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
  • 14[2020국감] 강경화 장관 "후쿠시아 오염수 문제, 日 주권적 영토에서 이뤄지는 사안"
  • 15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16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17'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18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19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20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21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22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