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우, '첫 출전' 프랑스오픈 1회전서 페르에 0-3 완패

스포츠서울

TENNIS-FRA-OPEN-MEN
권순우. 파리 |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권순우(82위·CJ제일제당 후원)가 프랑스오픈 1회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권순우는 27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브누아 페르(25위·프랑스)를 맞아 3-0(5-7 4-6 4-6)으로 완패했다. 2시간 16분이 소요됐다.

대회 23번 시드를 받은 페르는 세 번의 투어 대회 우승을 모두 클레이코트에서 달성할 정도로 클레이코트에 강한 면모를 보여왔다. 변수는 페르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US오픈은 뛰지 못했고, 재개 후 세 번의 경기에서도 모두 패한 것이었다. 하지만 개인 최고 랭킹이 16위(2016년)인 페르는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다. 권순우는 프랑스오픈이 처음일 정도로 클레이코트에서는 경험이 많지 않다. 앞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포를리 챌린저 100 대회에 나서려다 손바닥 물집으로 참여하지 못한 게 아쉬움으로 남게 됐다.

1세트 시작부터 두 선수는 서로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출발했다. 이후 서브게임을 지키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게임 스코어 5-5에서 권순우는 서브게임을 내줬고,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도 양상은 비슷했다. 권순우는 페르의 강력한 포핸드에 다소 고전했다. 두 선수는 서로 서브게임을 2차례씩 브레이크하며 치고 받았다. 하지만 승부처에서 페르의 집중력이 더 뛰어났다. 게임 스코어 4-4에서 재차 권순우의 서브게임을 저지한 페르는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내며 두 번째 세트도 따냈다.

2세트를 연달아 내준 권순우는 3세트 첫 번째 서브게임부터 잃으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2-3에서 페르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는 듯했으나 권순우는 곧바로 이어진 자신의 서브게임을 허무하며 러브게임으로 내줘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결국 페르가 경기를 따내며 자신의 8번째 프랑스오픈 2회전 진출에 성공했다.
beom2@sportsseoul.com

실시간 베스트
  • 1이근, UN 근무 증거 사진 공개…"가세연, 다 끝났어"
  • 2대선 앞두고 美 이란에 추가 제재…"석유 팔아 테러단체 지원했다"
  • 3韓 오지 말라는 외교부vs입국 금지는 인권침해라는 유승준
  • 4김유정, 최연소 고액기부자 모임 가입...이름 숨기며 조용히 1억 기부
  • 5"독감백신맞고 사망했는데 자살 이라니" 인천 고교생 兄 국민청원
  • 6'리그 8호골' 손흥민, 마침내 득점 단독 선수로...4G 연속골
  • 7유상범 "룸살롱 접대, 검사가 아니라는데…秋, 고소당해도 할말 없다"
  • 8KBO리그 포스트시즌, 전 경기 롯데시네마 상영한다
  • 9中 육군 사령관 "항미원조, 반침략전쟁…계승발전 해야"
  • 10스가 日총리 "징용문제 韓 책임"…北에겐 "조건없이 대화"
  • 11서울시 내달 공공와이파이 강행키로…과기정통부 "즉각 검찰고발"
  • 12택배업계, 택배기사 과로사 대책 연달아 내놔…한진, 심야배송 첫 전면 중단
  • 13"얘 아직도 안 뒤졌노"→"잘 살고 있음요" 강성훈, 악플러에 사이다 대응
  • 14[2020국감] 강경화 장관 "후쿠시아 오염수 문제, 日 주권적 영토에서 이뤄지는 사안"
  • 15검찰, 조주빈에 무기징역 구형… "반성만으로 상황 무마 안돼"
  • 16비와이 손편지로 여자친구와 결혼 소감 남겨
  • 17'삼진그룹 영어토익반'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실관람객 호평
  • 18아이린·슬기 갑질? 에디터 '폭로글' 파장
  • 19랍온어비트 "국내 래퍼 다 대마 핀다" 충격 발언…대마 옹호론 펼쳐
  • 20래퍼 니안, 대마초 혐의로 적발…메킷레인 작업실서 오왼 등과 집단 흡입
  • 21서울시,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지하철 1550원, 버스 1500원
  • 22아이폰12 배터리 사양 9% 줄었다…미니는 21% 작아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