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췌장암 4기, 긍정의 힘으로 싸워 이겨낼 것"

브릿지경제 / 김세희 기자

유상철 "췌장암 4기, 긍정의 힘으로 싸워 이겨낼 것"

0004244371_001_20191120085803536
지난 10월 27일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감독석을 지키고 있는 유상철 (사진=연합)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4기 투병 중이다.

19일 유상철 감독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팬 여러분께 드리는 편지’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리며 췌장암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 10월 중순경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하였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다”며 “검사 결과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지만 이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저 때문에 선수들과 팀에 피해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 감독은 “성남 원정을 마치고 병원으로 향하기 전 선수들에게 ‘빨리 치료를 마치고 그라운드에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1차 치료를 마쳤지만 앞으로도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제가 맡은 바 임무를 다함과 동시에 우리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그라운드 안에서 어울리며 저 자신도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한다”고 고백했다.

또 “팬 여러분께서 끝까지 우리 인천을 믿고 응원해주시듯이 저 또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다.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인천 구단은 “전적으로 유 감독의 뜻을 존중하고 지지한다”면서 “남은 시즌 팀을 이끄는 데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인천 유나이티드 9대 감독으로 선임된 유상철 감독은 지난달 19일 병원에 입원했다가 27일 복귀했다. 이런 가운데 유 감독은 자신의 병을 둘러싸고 여러 소문이 돌자 자신의 병을 직접 공개하게 됐다.

92300_64357_4049
<유상철 감독 편지 전문>

사랑하는 인천 팬 여러분, 한국 축구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축구 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인천유나이티드 감독 유상철입니다.

먼저, 항상 저희 인천유나이티드를 아껴주시고 선수들에게 크나큰 성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해 올립니다.

제가 이렇게 팬 여러분께 인사를 올리게 된 이유는, 여러 말과 소문이 무성한 저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이제는 제가 직접 팬 여러분께 말씀을 드려야겠다는 판단이 섰기 때문입니다.

저는 지난 10월 중순경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하였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검사 결과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이는 분명 저에게 있어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를 받아들여야만 했습니다. 저 때문에 선수들과 팀에게 피해가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처음 이곳 인천의 감독으로 부임할 때 저는 인천 팬 여러분께 ‘반드시 K리그 1 무대에 잔류하겠다’라는 약속을 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성남원정을 마치고 병원으로 향하기 전 선수들에게 ‘빨리 치료를 마치고서 그라운드에 다시 돌아오겠다’라는 약속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후에 저는 1차 치료를 마치고 다시 그라운드에 돌아와 선수들에게 ‘나는 약속을 지켰다’고 말했습니다. 병원에 있으면서 역시 현장에 있을 때가 가장 좋았다는 걸 느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저는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해야 합니다. 제가 맡은 바 임무를 다함과 동시에 우리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그라운드 안에서 어울리며 저 자신도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합니다.

그리고 팬 여러분과 했던 약속을 지키고자 합니다. 남은 2경기에 사활을 걸어 팬 여러분이 보내주신 성원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을 다시 한번 약속드립니다.

축구인으로서의 자존심을 걸고 우리 인천의 올 시즌 K리그 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팬 여러분께서 끝까지 우리 인천을 믿고 응원해주시듯이 저 또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습니다.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습니다.

저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이만 인사말을 줄이겠습니다. 팬 여러분의 건강과 행운이 항상 함께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인천유나이티드 감독 유상철 드림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스토리카드
르네상스 명화로 재탄생한 해외 셀럽들
유통기한 지난 약, 어떻게 버리시나요?
명화 속 인물들이 현실에 산다면 어떤 모습일까요?
과일·채소 이름이 들어가는 순우리말은 어떤 것이 있을까?
똑! 소리 나는 과일 보관법 5가지
변기보다 더러운 물건 5가지
키 큰 사람들의 고충 모음
360kg의 빗물을 저장하는 5천 개의 물방울 샹들리에
세계2차대전 이후 75년만에 재회한 연인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 보호법 5가지
설탕비가 내린다는 상하이의 솜사탕 커피
하노이에서 오토바이가 금지된 이유는?
전 세계의 아름다운 대사관 10곳
귀여움 끝판왕! 꽃 속에 사는 쥐
모든 여성의 몸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이것의 정체!
나도 혹시 번아웃? 번아웃 증상을 알아보자!
동물을 위한, 각 나라의 동물보호법 5가지
민트 초코는 누가 만들었을까?
우리가 몰랐던 런닝머신의 원래 용도
파인애플을 먹으면 왜 혓바닥이 아플까?
필리핀 학생들이 졸업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이것!
수박은 과일일까? 채소일까?
파티쉐가 만든 스위트한 디저트 왕국
사용 전과 후를 통해 보는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말똥말똥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파이만들기 끝판왕
폭풍성장한 '이 아이'의 근황
멸종위기에 직면한 컬러풀한 다람쥐
영업한 지 2000년 된 목욕탕
동물들이 거대해진 세상이 온다면?
핫포토
실시간 베스트
  • 1헌재 "공중장소 추행범 경찰에 신상정보 의무등록 '합헌'"
  • 2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원인 아직 미궁…경찰, 의혹 규명 주력
  • 3"직접 만나 인사 못해 미안해요" 우도환 현역 입대
  • 4네이버웹툰 인기작 ‘갓오브하이스쿨’ 애니, 6일 전세계 동시 방영
  • 5황정민X이정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8월 5일 개봉 확정
  • 6윤두준, 27일 데뷔 첫 솔로앨범 컴백 "위로+따뜻"
  • 7햄버거병 부르는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 예방하려면 음식 잘 익혀 먹어야
  • 8송대익, "변명 여지 없다" 주작방송 사과→'피자나라'측 "민/형사상 법적 대응"
  • 9블랙핑크, 기네스 세계 신기록 5개 부문 등재
  • 10"웰컴 투 아카데미"…美 아카데미, 조여정 회원 가입 축하
  • 11정재용, 14년만 단독 MC 컴백..유튜브 '놀러ON재용'
  • 12정유미X최우식, 나영석 PD 신작 '여름방학' 출연…17일 첫방 확정
  • 13오는 1일부터 대형마트에 이어 편의점서 비말마스크 판매
  • 14미국 상무부, 홍콩 특별지위 박탈…무역 특혜 사라진다
  • 15선미, 신곡 '보라빛 밤' 음원차트 상위권 진입.."솔로 퀸 저력 입증"
  • 16서동주 "아빠 서세원, 내게 살해 협박에 사기대출 시도까지"
  • 1714년 연재·70억 조회 '마음의 소리'…오늘 진짜 끝났다
  • 18선미 악성 루머에 반박 "가슴 수술 NO, 그 정도 크기 아냐"
  • 19호사카 유지-소설가 한수산, '군함도 전시관' 역사 왜곡 실상 밝힌다
  • 20'아빠' 류승범, 유모차 밀며 생후 2주 딸과 첫 외출… "행복한 날들"
  • 21빅스 켄 7월 입대, 군악대로 현역 복무
  • 22지드래곤, 반려견 방치 논란…가호 '야외 생활'·졸리 '실종'
  • 23'강철비2' 정우성, 이런 비주얼의 대통령.."북미정상들 사이 심리적 묘사에 신경"
  • 24네이버 최장수 웹툰 마음의 소리 30일 완결…14년간 누적 조회수 70억건
  • 25'광진구 클럽 집단폭행' 유단자 3명 징역 9년..."미필적 고의 인정되고 죄질 나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