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엔터 "슬리피의 단수, 단전 주장은 모두 거짓" (공식)

텐아시아 / 우빈

2019-12-09 08:55:33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슬리피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슬리피 / 사진=텐아시아DB


사진=TS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한국전력공사공문

사진=TS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한국전력공사공문


사진= TS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사실확인서

사진= TS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사실확인서


TS엔터테인먼트가 래퍼 슬리피의 ‘생활고’ 주장을 반박했다.


TS엔터태인먼트는 9일 한국전력공사의 공문과 사실확인서를 공개하면서 “슬리피의 단전, 단수 주장은 거짓”이리고 밝혔다.


소속사는 “여러 개의 숙소를 관리를 하다 보니 가끔 공과금이 연체가 되어서 지급이 되고 고지서가 온 경우는 있었다. 하지만 단 한번도 단전이 되었거나 단 한번도 단수가 되었던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슬리피가 매체 인터뷰와 방송을 통해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 하였던 것에 대해 이는 악질적인 허위사실이며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슬리피는 TS엔터테인먼트로 정산금을 받지 못해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이하 TS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잔문.


안녕하세요. TS엔터테인먼트입니다.


슬리피 관련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일단 당사를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하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최근 언론과 방송으로 밝힌 슬리피의 주장이 거짓임을 말씀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저희 소속 아티스트들이 사용하고 있는 숙소에 단전 또는 단수가 되었던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고 말도 안 되는 주장입니다.


첫 번째 자료는 한국전력공사의 공문이고 두 번째 자료는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사실확인서 입니다.


위에 적혀있는 주소지는 슬리피가 가족과 함께 살고 싶다고 회사에 부탁하여 회사가 계약내용 외 보증금 및 월세를 지원했던 슬리피와 그의 가족 거주지입니다.


위 거주지는 단 한번도 단전이 되었거나 단 한번도 단수가 되었던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슬리피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보도한 특정 매체로 인해 그 보도를 보신 분들은 슬리피의 거짓주장을 사실로 받아들였을 것입니다.


전화 한 통이면 알 수 있는 내용을 확인절차 없이 보도를 하신 것에 대해 굉장히 불쾌한 유감의 뜻을 표합니다.


또한 사실이 아닌 것을 그 누구보다 해당 거주지에 살았던 슬리피가 잘 알면서 매체 인터뷰와 방송을 통해 터무니없는 거짓말을 최근까지 계속 하였던 것에 대해 이는 악질적인 허위사실이며 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회사입장에서는 여러 개의 숙소를 관리를 하다 보니 가끔 공과금이 연체가 되어서 지급이 되고 고지서가 온 경우가 있었지만 단 한번도 단전, 단수 된 적 없음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립니다.


또한 악의적으로 기사를 보도한 특정 매체와 악의적인 거짓말을 주장한 것에 대해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다시 한번 좋지 못한 기사로 인사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스토리카드
동전 72개를 품은 남자
출퇴근길 가장 핫한 지하철 역은?
담배 피는 코끼리
남자가 임신을 한다고..?!
겨울이면 생각나는 일본 온천 정리!
잠깐! 노푸(No Poo)하세요?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호랑이
여자가 보기 싫은 남자 패션은 남자가 봐도 별로야...
저리가! 공부 방해요소 떨쳐내기
원어민 의심해야 할 외국어 잘하는 연예인
공돌이가 만들어낸 패션
세계 4대 패션쇼
내가 힘들고 우울할 때 우리집 개의 상태는?
농구공만 주황색인 의외의 이유
사진만 봐도 배부른 오사카 먹방
왕실에 유치원까지 짓게 한 소녀의 정체
인생역전한 60세 모델 할아버지의 사연
단 음식을 많이 먹었을 때 몸에서 일어나는 일들
남극에서 일진놀이 하는 이 동물
외국 여행에서 돈 팡팡 쓰게 되는 이유
별천지인 오사카 디저트 여행
매운 음식 먹을 때 꼭 함께 먹어야 하는 음식
뷰티 크리에이터가 쓰는 퍼프를 알려주마
2월부터 적용되는 미세먼지 특별법! 벌금 내지 않도록 조심~
아이가 편식할 때 꿀(?)팁
바다에도 포도가 있나요?
겨울철 심쿵주의
반려동물 돌봐드려요
오늘 당신이 쓰러진 이유
자율주행 차량에 등급이 있나요?
인기콘텐츠
40대 女 -22kg 속성 다이어트!
40대女 주름 사라져! 최근 방송에도 나온 '이것'
금주 로또1등 예상번호 "1,26,29,..."

핫포토
오늘추천
콘텐츠 더보기
실시간 베스트
  • 1진격의 구글, 시총 '1조 클럽' 입성…창업 22년만
  • 2트럼프 "미·중 무역합의로 290조원 이득…가장 위대한 무역합의”
  • 3방탄소년단, 베일에 쌓인 선공개곡+아트필름 오늘(17일) 공개
  • 4'사냥의 시간'x'기생충', 쌍천만 배우 최우식의 이유 있는 선택
  • 5빅뱅 태양, 민효린이 반한 비주얼..클래식 슈트→명품백도 찰떡 소화 [화보]
  • 6빅뱅 태양 "'코첼라' 제안, 멤버들끼리도 고민 많았다" [화보]
  • 7정종길 안산시의원, 성희롱 의혹 제기…국악단 여성 단원에 "오빠라 불러"
  • 8예지, 오는 30일 새 음반 발표…"보컬 실력 뽐낸다"
  • 9中당국 '우한 폐렴' 두번째 사망자 발생
  • 10심은경, 신문기자'로 日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 11네이버, 시사·연예·스포츠 검색어 순위도 개인별 설정
  • 12이브, 2월 22일 단독 콘서트..G고릴라 생일파티 함께
  • 13'하자들' 김슬기, "동료배우·스태프 덕분에 행복..新캐릭터로 찾아뵐 것" 종영 소감
  • 14뮤지컬 배우 최우리, 비연예인과 결혼 "현명한 아내 될 것"
  • 15현대차, 올해 국내서 넥쏘 1만100대 판다..."수소전기차 시장 선도"
  • 16‘블랙 위도우’ 4월 개봉 확정...90초 스페셜 영상 공개 ‘궁금증UP’
  • 17"강렬한 레드" 이달의 소녀 희진X올리비아 혜, 컴백 티저 이미지 공개
  • 18홍진영, '사풀인풀' OST 참여…5년 만의 OST 가창
  • 19“실망했다”..‘용접공 비하 발언’ 주예지, 방송출연 취소→사과에도 비난+분노ing[종합]
  • 20"KBS 퇴사 안 했다" 정다은 아나운서 누구?…선배 조우종과 2017년 결혼
  • 21전혜빈, 유럽 신혼여행 중 근황..아름다운 설원서 함박웃음 [★SHOT!]
  • 22김서형,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출연 확정..넘치는 흥 공개[공식]
  • 23김서형,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출연 비하인드컷 공개